20대 커플 두 쌍이 펜션에 해놓고 간 대변·토사물 테러 (현장 사진)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20대 커플 두 쌍이 머물다 간 펜션 내부는 그야말로 '초토화'돼 있었다.


지난 10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펜션 진상 구경하고 가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펜션 관리인 A씨는 "20대 남녀 4명의 작품"이라는 말과 함께 난장판이 된 펜션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불과 배게, 바닥에는 인분으로 추정되는 배설물이 난자해 있다.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베란다 앞에는 토사물을 잔뜩 쏟아낸 뒤 그대로 방치한 흔적도 있었다.


이불과 바닥뿐만 아니라 커튼도 엉망이 됐다. 이들은 커튼 행거를 휘어놓고 설거지와 담배꽁초를 잔뜩 쌓아둔 채 사라졌다.


지난해 촬영된 것으로 알려진 해당 사진은 2015년부터 펜션을 운영하던 A씨에게도 낯선 광경이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날 객실을 정리하던 청소 이모는 일을 그만두기까지 했다.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앞서 지난 9일에도 한 펜션 사장이 고객이 이용한 뒤 엉망이 된 펜션 내부를 공개해 공분을 산 바 있다.


일반적으로 펜션은 이용 후에 사용인이 내부를 어느 정도 정리하고 나온다.


적어도 쓰레기를 한곳에 모으고 설거지는 해두는 것이 기본이며, 일부 펜션에서는 이 같은 규칙을 펜션 내부에 적어두기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