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5000달러 깨진 비트코인, 3만달러까지 내려갈 것"

인사이트코인데스크 갈무리 / 뉴스1


[뉴스1] 박형기 기자 = 3만5000달러 선이 깨진 비트코인이 추가 하락해 3만달러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고 암호화폐(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인데스크는 기술적 분석 결과, 비트코인의 지지선이 3만 달러대에서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몇 달 동안 4만 달러 이하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로써 비트코인은 지난해 11월 기록한 사상최고치인 6만9000달러에서 47% 정도 하락했다. 비트코인의 장기 상승추세가 약화됨에 따라 상승여력이 제한되고 있는 것이다.


100주 이동 평균인 3만6247달러를 하향 돌파한 비트코인은 3만 달러에서 다음 지지선이 형성될 전망이라고 코인데스크는 분석했다.


앞서 비트코인은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충격이 지속되면서 3만5000달러가 깨졌다.


비트코인은 8일 오전 8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3.04% 하락한 3만4944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이 3만5000달러가 깨진 것은 지난 2월 24일 이후 처음이다.


인사이트코인마켓캡 갈무리 / 뉴스1


이날 비트코인은 최고 3만6129달러, 최저 3만4940달러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는 연준의 금리 충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준이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한 뒤 비트코인은 6일 8% 이상 폭락해 3만6000달러대로 내려왔고, 7일은 3만5000달러대, 8일은 3만4000달러 대까지 속락하고 있다.


연준은 지난 4일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은 없다고 밝혔지만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한데 이어 오는 6월, 7월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도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전망이다.


지난 6일 미국의 고용지표도 월가의 예상보다 좋게 나와 연준이 더욱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추진할 실탄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이처럼 연준이 당분간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커지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는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41% 하락한 4639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