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1 21℃ 인천
  • 26 26℃ 춘천
  • 24 24℃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4 24℃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모나미 153' 볼펜 만든 송삼석 명예 회장, 향년 94세로 별세

모나미 창업주 송삼석 명예회장이 향년 94세로 별세했다.

인사이트송삼석 모나미 창업주 / 사진 제공 = 모나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문구기업 모나미의 창업주 송삼석 명예회장이 1일 오후 12시 3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8년 1월 19일 전라북도 완주에서 태어난 송 회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1960년 회화용 문구 제조업체 광신화학공업을 설립했다.


그는 1963년 우리나라의 최초의 볼펜을 생산했고 같은 해 5월 볼펜 '모나미 153'을 제조해 우리나라 문구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일으켜 세웠다.


1974년에는 해당 제품이 큰 사랑을 받자 회사명을 '모나미'로 전격 교체했다.


인사이트모나미


송 회장이 볼펜 개발에 뛰어든 이유는 1962년 서울에서 열린 국제산업박람회에서 한 일본 회사 직원의 볼펜 때문이었다.


볼펜을 이용해 편리하게 사용하는 모습에 감탄한 송 회장은 그대로 일본 회사까지 찾아가 기술을 배웠고 1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모나미 153'을 개발했다.


여기서 모나미의 뜻은 프랑스어 'Mon Ami(내 친구)'에서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처음 모나미가 출시됐을 당시 소비자들은 만년필 등이 익숙했던 나머지 반응이 좋진 못했다. 이에 송 회장은 제품을 여러 차례 보완하고 홍보활동을 병행했고 현재는 국민 볼펜으로 불리며 사무용품의 대명사가 됐다.


인사이트모나미


송 회장은 70세가 되던 1997년 경영권을 물려주고 일선에서 물러났다. 회사 측은 "송 회장이 회사를 떠나기 전까지도 모나미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문구제조업에 일생을 헌신했다"며 그를 추모했다.


송 회장의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될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4일 8시 30분이다.


유족으로는 장남 송하경 모나미 회장, 차남 송하철 모나미 부회장, 삼남 송하윤 모나미 사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