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30 30℃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일론 머스크 "원전 폐쇄는 완전히 미친 짓... 폐쇄하는 나라 있어 놀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원자력 발전소(원전) 폐쇄에 대한 자신의 뜻을 밝혔다.

인사이트일론 머스크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원자력 발전소 폐쇄는 완전 미친 짓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원자력 발전소(원전) 폐쇄에 대한 자신의 뜻을 밝혔다. 원자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 모회사 '악셀스프링거(Axel Springer)'의 마티아스 되프너 CEO는 일론 머스크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에서 머스크는 우크라이나 전쟁, 출산율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특히 머스크는 원전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머스크는 원자력 에너지가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장기적으로 볼 때 대부분 에너지는 앞으로 태양 발전에서 나올 것"이라며 "태양은 낮에만 빛나기 때문에 에너지를 저장하는 태양전지가 필수적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태양 에너지로의 전환이 가능해지는)그 때까지 우리는 원자력을 유지해야 한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머스크는 "원전을 폐쇄하는 것은 완전히 미친 짓이다"라며 "분명히 말하겠다. (원전을 폐쇄하는 건) 완전히 미친 짓"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머스크는 독일의 탈원전 계획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선으로 바라봤다. 그는 "독일이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하지 않아야 한다. 그건 완전히 미친 짓"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하지 말아야 한다. 폐쇄한 것들도 다시 열어야 한다"라며 "원자력은 에너지를 가장 빠르게 생산한다. 특히 심각한 지진이나 쓰나미가 없는 곳이라면 원자력 발전소의 실제 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독일은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서 오는 2022년까지 탈원전을 완료하고, 가급적 2030년까지 탈석탄화, 재생에너지의 빠른 확대, 천연 가스를 과도기적 가교 기술을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머스크는 이전부터 여러 차례 원자력 발전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 행사에서도 그는 원전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그는 "장기적으로 태양광·풍력·지열·수소에서 에너지를 대부분 얻어야 하지만, 원자력 에너지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이미 있는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해서는 안 된다. 최근 안전한 에너지인 원자력에서 떠나려는 나라가 있어 놀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