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5 25℃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30 30℃ 광주
  • 30 30℃ 대구
  • 28 28℃ 부산
  • 31 31℃ 제주

"아빠가 안 쓰길래..." 330만원짜리 만년필 당근마켓서 단돈 15만원에 판 대학생 딸

한 대학생 딸이 당근마켓에서 아빠의 만년필을 시세의 22분의 1 가격에 팔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아는 것이 힘이라고 했던가. 만년필에 조예가 깊은 한 누리꾼이 뜻밖의 횡재를 얻었다.


그는 330만원짜리 만년필을 충격적인 가격에 득템을 했다. 그의 이러한 행운은 한 여대생 덕분이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는 단종된 하이엔트 리미티드 에디션 만년필이 당근마켓에 매물로 올라왔다고 알렸다.


그 만년필의 현재 시세는 앞서 말한 대로 330만원. 사실 판다는 사람이 거의 없어 330만원에도 사기 어려운 만년필이었다. 이 초고가+초희귀의 만년필을 글쓴이는 단돈 15만원에 사기로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설레는 마음으로 판매자를 만난 글쓴이는 꼼꼼하게 물건을 확인했다. 확인 결과, 'Waterman Le Man 100 그린우드 만년필'은 정품이었다.


18K 금으로 만든 펜촉, 하이엔드급, 한정판, 단종되고 앞으로 재판매를 안 하는 330만원짜리 만년필을 진품을 진짜 15만원에 득템한 것이다.


그가 이러한 횡재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 거기에는 다소 슬픈(?) 사연이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판매자는 대학생쯤 돼 보이는 여성이었는데, 그는 "아빠는 사업하는 분이신데 선물로 받으셔놓고 쓰지 않길래 가져와서 파는 거예요"라고 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글쓴이에게 '당근마켓 탈퇴'를 권했다. 환불을 해주지 않으려면 그렇게 해야 한다며 재밌어했다.


한편 워터맨은 프랑스의 필기구 브랜드다. 한국에서도 이름이 잘 알려져 있다. 고가 라인의 경우 명품 몽블랑 만년필 다음으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