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前 대한백신학회 부회장 "현재 코로나 걸리지 않았다면 대인관계에 문제 있는 사람"

마상혁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심하고 정부에 쓴소리를 뱉었다.

인사이트Faceboo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마상혁 前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심하고 정부에 쓴소리를 뱉었다.


지난 16일 마 전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성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적었다.


다른 게시글에서는 "이제는 코로나 감염이 안 된 사람들을 천연기념물 수준으로 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마 전 부회장의 이 같은 발언의 배경에는 폭증하는 코로나 확진자와 이에 대한 정부의 부실한 대응 방식이 있었다.


인사이트Facebook


마 전 부회장은 "50만 명 이상 발생하는 질병을 1급 감염병으로 지정하는 정말 이해불가"라며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것이 아니라 고장 난 외양간도 이제 사라지게 했다"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를 계절 독감처럼 관리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에도 반기를 들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현재 1급으로 지정된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변화된 상황에 맞게 조정하는 방안을 의료계와 함께 논의해달라"라고 한 바 있다.


이에 마 전 부회장은 "독감 수준의 관리를 한다고 하는데 그러면서 아무것도 안 하겠다고 하는 것이다"라며 "여태 독감 환자 관리를 공무원께서 하신 것이 뭐가 있냐"라고 반문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한편 이날 하루 60만명이 확진되면서 일일 최다 확진 기록을 또다시 넘어섰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62만 1328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가 추가됨에 따라 누적 총 확진자 수는 825만 603명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