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30 30℃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세상 떠난 넥슨 창업주가 '500억' 기부해 서울 한복판에 세운 한국 최초의 건물

별세한 '게임업계 대부' 넥슨 창업주 김정주의 훈훈한 일화가 재조명됐다.

인사이트NXC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별세한 '게임업계 대부' 넥슨 창업주 김정주의 훈훈한 일화가 재조명됐다.


넥슨을 시가총액 24조원대 대기업으로 키운 키운 김정주 NXC 이사는 국내 최초로 설립된 어린이 재활병원에 200억원을 기부한 인물이다.


이 어마어마한 금액은 지난 2014년에 기부한 것으로, 서울 마포구 '푸르메재단 넥슨 어린이재활병원' 건물이 해당 기부금으로 지어진 것이다.


김 이사의 억대 기부는 이게 끝이 아니었다. 김 이사는 2018년 또 한 번 100억원이란 금액을 쾌척한다.


인사이트푸르메재단


100억원은 국내 최초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쓰였다. 김 이사가 생전 기부한 돈만 누적 519억원에 달한다.


기부뿐만 아니라 김 이사는 "김정주 창업자를 만나려면 넥슨 어린이재활병원에 가보라"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관련 행사에도 적극적이었다.


김 이사는 경영 관련 외부 노출은 꺼리며 '은둔 경영자'라 불릴 정도였지만 사회공헌을 위한 행사는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이사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숨을 거뒀다. 별세 소식이 전해진 후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김이사를 기리며 이 같은 말을 남겼다.


"모두 그를 국내 IT산업을 이끈 선두 주자라고 말합니다. 저는 소외된 장애어린이와 부모님의 눈물을 닦아준 기업가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살아생전 소외된 이웃들과 아픈 아이들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힘썼던 김정주 창업자의 행보가 전해지자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