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2 32℃ 서울
  • 28 28℃ 인천
  • 31 31℃ 춘천
  • 23 23℃ 강릉
  • 31 31℃ 수원
  • 30 30℃ 청주
  • 29 29℃ 대전
  • 29 29℃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지우학' 감독 "시즌2는 '좀비'들의 생존기 될 것"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이 시즌2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이 시즌2 가능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7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이 다수의 매체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하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작품은 지난달 28일 공개 후 하루 만에 한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 넷플릭스 1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전세계 팬들이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은 시즌2에 대해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어떻게 될지는 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고 운을 뗐다.


하지만 이 감독은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면 시즌 2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시즌2를 염두에 두고 설정해둬서 시즌2가 나온다면 더 재밌고 확장된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즌1이 인간의 생존기였다면 시즌2는 좀비의 생존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금 우리 학교는' 최종화에서 면역자 남라(조이현 분)의 의미심장한 말과 청산(윤찬영 분)이가 정말 죽었는지 여부에 대해서 전 세계 팬들이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건 무조건 시즌2 각이다", "시즌2 나오면 청산이도 나왔으면" 등의 반응으로 다음 시즌을 원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