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걸그룹 멤버와 바람나 낙태까지 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결혼 3개월 차 남편이 여자연예인과의 불륜으로 낙태까지 도왔다는 한 여성의 폭로글이 등장했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편이 연예인이랑 바람나서 낙태까지 했어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남편과 결혼한지 3개월차에 접어든 일반인 여성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결혼 생활 중 양다리 사실을 알았고, 상대방 여자가 연예인인데다 임신 중이더라"고 주장했다.


A씨는 남편이 결혼 생활 중에도 본인과 다툰 날이면 상간녀인 B씨의 집에서 하루 이틀 생활하다 다시 돌아오는 등 불륜 관계를 유지해왔단 사실을 최근에서야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에 따르면 B씨는 88년생이며 여성그룹 가수 출신이다. 그는 두 사람이 결혼 전부터 약 1년간 만남을 이어왔다고 폭로했다.


불륜 사실이 모두 드러나자 남편은 "관계를 이미 정리했고, (B씨가 임신 중인) 아이가 내 아이인지 확실하지 않다. 약도 하고 남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 내 아이가 아닐 확률이 높다"고 책임을 회피했다.


B씨는 남편의 아이가 확실하고 1년 정도 만나왔다고 주장하며 본인도 아쉬울 게 없으니 낙태 수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낙태비를 요구하며 주지 않을 시 아이를 낳아서 꼬박꼬박 양육비를 받겠다고 강조했다.


이미 정신적으로 지칠대로 지친 A씨는 당사자끼리 해결하라며 며칠동안 연락을 끊고 생각 정리에 나섰다. 이 기간 동안에도 남편과 B씨는 함께 생활했다는 전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10일만에 A씨에게 다시 돌아온 남편은 "서울 모 대학병원에서 낙태 수술을 했고 이제 다 끝났으니 믿어주고 다시 받아달라"고 말했다. 다만 A씨는 대학병원에서 낙태 수술을 했다는 말조차도 미심쩍어 믿지 못하고 이혼을 요구했다.


그러자 남편은 "본인 앞으로 있는 빚이며 벌금을 다 해결해주면 이혼을 해주겠다"고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결국 더이상 대화가 어렵다는 판단에 홀로 이혼소송을 위한 고소를 준비 중이다.


A씨는 "고소 준비하느라 정신없을 때쯤 B씨에게 연락이 왔다"며 남편을 찾는 연락이었고, 본인도 당한 게 있어서 소송할 예정인데 피해를 같이 떠 안지 말라며 A씨에게 충고하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 남자 만나지 말라는데 대꾸할 가치도 없고 피해를 같이 떠안을 생각도 없었기에 그 연락을 가볍게 무시했다"며 "제가 남편과 B씨에게 받았던 정신적 피해와 마음의 상처를 그 이상으로 돌려주고 싶은데 더 좋은 방법이 있을까 해서 글 올려 본다"며 도움을 청했다.


이와 함께 A씨는 남편과 B씨가 다시 만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꼭 법적 소송을 하길 바란다는 조언을 건네며 상간녀로 지목된 B씨의 정체에 대한 추측을 더하고 있다. 하지만 추측일 뿐, 해당 인물에 대해 명확히 밝혀진 바는 없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