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귀화한 임효준 "중국의 메달 위해 더 노력하겠다"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중국으로 귀화한 전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26·중국명 린샤오쥔)이 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29일 임효준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중국어와 한국어로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영상 초반에 중국어로 인사한 뒤, 아직 중국어가 서툴다며 한국어로 말했다.


그는 "중국에 온 지 11개월이 지났고, 모두가 잘 대해주고 있다. 이번 올림픽엔 출전하지 못하지만, 앞으로 많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임효준은 "중국을 위해 많은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중국 팬들의 응원에 감사하다며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Q&A 시간을 갖기도 했다.


임효준은 "검정색 양말을 많이 구하셨냐"라는 팬의 질문에 "제가 스케이트 탈 때 예민해서 항상 신는 양말이 있다. 그게 검정색 얇은 양말이다. 그런데 그걸 이제 안 만든다더라. 그래서 중국 와서 양말 파는 데는 다 들어갔다. 이것저것 다 사봤다. 그래서 괜찮은 양말을 구했다. 이제 양말 걱정하실 필요는 없다"라고 했다.


중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요리는 베이징 카오야(오리구이)이고, 중국의 상해, 하이난, 광저우에 못 가봤다며 휴가를 받게 되면 여행으로 가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임효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 남자 500m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지난 2019년 6월 국가대표 훈련 중 동성 후배 선수의 바지를 내리는 장난을 쳐서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 1년 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그는 강제 추행 혐의와 관련해 법정 공정을 펼쳐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하겠다며 중국으로 귀화했다.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서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에 따라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임효준은 최근 올림픽 출전 여부와 관계없이 중국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했다. 그러나 전 종목에서 상위 3위 안에 들지 못해 중국 국가대표 자격을 얻지 못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