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보다 무섭다고 반응 터진 넷플릭스 좀비물 '지금 우리 학교는' 실시간 반응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공개 전부터 화제를 모은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이 많은 호평을 얻고 있다.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지난 28일 오후 5시에 1회부터 12회까지 모두 공개됐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네이버 웹툰 원작으로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한 고등학교에 고립된 이들과 그들을 구하려는 자들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극한의 상황을 겪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 전부터 '오징어 게임', '지옥' 등 높은 수위의 역대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가운데 최고 수위임이 공개되면서 많은 이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이에 공개되자마자 '지금 우리 학교는'을 정주행한 이들은 좀비물 영화 '부산행', 넷플릭스 '킹덤'보다 무섭다며 입 모아 말했다.


이들은 좀비가 등장하는 장면이 잔인하게 묘사됐다면서 1회부터 2회까지 나오는 식당 씬이 가장 충격적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좀비의 단체샷, 몸 비트는 장면들이 이전 한국 좀비물 보다 훨씬 생동감 넘친다고 호평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의 속도감 있는 전개에 박수를 보내는 시청자들도 있었다. 1회부터 박진감 넘치게 이야기가 흘러가 눈 깜짝 할 사이에 정주행했다는 게 이들의 의견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또 '지금 우리 학교는'을 본 시청자들은 배우들의 소름 돋는 연기력을 칭찬하기도 했다.


'오징어 게임'에 출연했던 이유미를 비롯해 조이현, 로몬 등 완벽하게 캐릭터를 그려냈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해외에서도 '지금 우리 학교는'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영화 비평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는 "사회문제를 곁들인 '매운맛' 하이틴 같다", "총알처럼 빠른 전개 속 감동적인 서사가 12화라는 긴 에피소드를 모두 보게 만들었다" 등 신선하다는 평이 이어졌다.


반면 일각에서는 수위가 높은 만큼 잔인하고 학교 폭력 장면을 상세하게 보여줘 보기에 불편하다고 꼬집었다.


좀비물을 완벽하게 구현한 '지금 우리 학교는'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오징어 게임'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