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내일(29일)부터 코로나 검사 받으러 가면 15분 안에 '확진 여부' 나온다

내일(29일)부터 선별진료소를 중심으로 새로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가 실시된다.

인사이트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자가진단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내일(29일)부터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을 위주로 유전자 증폭(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가 도입되는 등 새로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가 실시된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국 보건소와 대형병원 등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29일부터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별진료소 방문자는 정확도가 매우 높지만 결과가 나오는데 최소 반나절 이상 걸리는 PCR 검사를 선택해도 되고, 정확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15분~30분 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를 받아도 된다.


내달 2일까지 두 가지 검사를 시행하고, 다음 달 3일부터는 새 검사체계가 전면 시행된다.


인사이트지난 26일 경기도 안성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온 키트를 살펴보고 있다 / 뉴스1


선별진료소뿐 아니라 전국의 임시선별검사소와 호흡기전담클리닉 등 코로나19 진료에 동참하는 일부 병원과 의원도 새 검사체계에 동참한다.


새 체계에서는 PCR 검사를 60세 이상 고령자,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를 받은 사람, 역학 연관자, 감염취약시설 관련자 등 우선 검사 대상자에 먼저 실시한다.


일반 국민은 신속항원검사를 이용해 양성이 나올 경우에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PCR 사용 대상자들은 신분증, 재직증명서, 검사대상 지정 문자, 의사소견서, 휴가증 등 우선 대상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자료를 지참하고 선별진료소로 가면 곧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2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한 군인이 검사를 받고 있다 / 뉴스1


그 밖에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신속항원검사(개인용)를 받으면 된다.


진료소나 검사소에서 받은 검사키트는 현장에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대기줄이 길다면 집으로 가서 사용해도 된다. 검사키트는 1인당 1개만 제공되고 여분의 키트를 받을 수는 없다.


아울러 내일(29일)부터 선별진료소에서 실시한 신속항원검사 결과는 방역패스로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만 6096명 늘어 누적 79만 3582명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