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처짐 현상 발생"...광주 붕괴 아파트 옆 203동도 위험 진단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16개 층이 한꺼번에 무너진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의 다른 아파트 동도 위험한 상태라는 진단이 나왔다.


27일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를 조사 중인 국토교통부 중앙건설사고조사위원회에 따르면, 광주 화정아이파크 203동 39층 바닥에 설치된 일부 '데크 플레이트'에서 처짐 현상이 목격됐다.


구체적으로는 피트(설비공간) 층이며, 과도한 하중으로 콘크리트 타설을 한 데크 플레이트가 아래로 처졌다고 사고조사위는 설명했다.


하중은 데크 플레이트를 지지하는 동바리로 이어져 층의 바닥으로도 전달되기 때문에 붕괴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인사이트뉴시스


또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203동 39층 바닥 데크 플레이트에서도 사고가 난 201동에서 발견된 '바닥 처짐 현상' 나온 만큼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이에 사고조사위 관계자는 "지금은 모든 동에서 공사가 중단된 상태라 바닥 하중이 늘어나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은 희박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현장에서 맨눈으로 바닥 처짐을 확인한 만큼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에 긴급 안전조치를 요청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민성우 HDC현대산업개발 안전경영실장은 "일부 매체에서 제기된 203동 붕괴위험과 관련해 203동은 붕괴위험이 없다"라며 "즉시 확인한 결과 처짐 현상이 있으나 보강 조치하면 위험요인은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은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탐색에 매진하고 있다.


전날 3번째 실종자를 발견했으며 매몰자 2명의 신원을 유전자 검사와 지문으로 확인해 가족들에게 통보했다.


현재 중수본은 발견 지점 상층부인 28층에 쌓인 잔해물을 제거하며 진입로를 확보하고 있다.


다만 콘크리트 판상 구조물인 슬래브 등 대형 잔해가 겹겹이 쌓여있는데다 그 위로 철근과 콘크리트 반죽이 엉켜 굳어 있어 구조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