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초대 여가부 장관, 여가부 폐지론에 "가짜뉴스에서 비롯한 정치 선동" 비판

인사이트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문재인 정부 초대 여가부 장관이 이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27일 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은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2022년 여성신년인사회'에서 "2022년 새해 벽두는 우리 사회 미래를 염려하는 여성에게는 참담한 현실로 다가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여가부 폐지론이 나오는가 하면 페미니스트들이 남녀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난도 난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궐한 이후 여성은 늘어난 돌봄노동과 일자리 상실로 더 고통받고 있다. 거기다가 젠더 문제의 정치선전과 정치 도구화는 여성을 더 위축시키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독일사를 전공한 정 전 장관은 과거 독일 나치의 유대인 박해를 빗댔다.


그는 "유대인이 독일 경제를 좀먹고 있다는 가짜뉴스는 유대인 600만 명을 학살했다"라면서 "물론 파시즘 시대와 지금을 비교할 수는 없지만, 이를 통해 가짜뉴스와 사실 왜곡이 얼마나 심각한 비극을 초래할 수 있는지 환기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 / 뉴스1


또한 그는 "여성계는 요즘 난무하는 주장에 침묵하고 있다. 이는 천박한 정치적 선동과 선전의 모잇감으로 떨어지는 위험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그러나 성 평등 정책이, 여가부가 위기에 처한다면 여성들과 여성운동은 분연히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장관은 여가부에 "20년간 여가부가 해온 활동이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인간다운 삶을 가능하게 하고 우리 민주주의를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지금의 어려운 상황에 의연하게 대처해달라"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