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두렁'급 최악의 경기장 환경에서 레바논에 '1대0' 승리한 벤투호

인사이트tv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악재가 겹친 가운데 한국 축구대표팀이 레바논 원정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27일 오후 9시(한국 시간) 레바논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파울루 벤투 A대표팀 감독이 레바논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7차전을 펼쳤다.


이날 전반전 손흥민과 황희찬의 빈자리는 황의조-조규성 투톱 체제로 진행됐다. 미드필더에 권창훈,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이 자리를 잡았다.


포백에는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 골키퍼에 김승규가 나섰다. 자주 꺼내든 카드인 4-2-3-1에서 4-4-2 시스템으로 변화를 시도한 것 역시 특징적이었다.


인사이트tvN


경기 내내 문제가 된 것은 그라운드 상태였다. 세워둔 공이 움직일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었다.


우리 대표팀은 70% 이상의 공 점유율을 가져갔고, 유효 슛팅도 두배에 가까웠지만 골망을 흔들기엔 경기장 컨디션이 너무 좋지 않았다. 


그럼에도 전반 추가 시간에 극적으로 골이 터졌다. 추가 시간 5분이 시작되자마자 황의조의 왼발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은 이를 바로 골로 연결시켰다.


이로써 레바논 원정에서 1대0 승리를 거둔 벤투호는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두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