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또 무더기 집단감염...27명 코로나 확진

인사이트해군 구축함 '최영함' / 뉴스1


[뉴스1] 장용석 기자 = 해외파병 중인 소말리아 해역 호송부대 '청해부대'에서 또 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7일 "청해부대 제36진 장병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PCR) 결과 간부 18명과 병사 9명 등 27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부대원 304명 중 약 8.9%에 해당하는 것이다.


합참은 "확진된 인원 중 10명은 인후통·두통 등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지만 체온은 정상"이라며 "나머지 인원은 무증상으로 안정적인 상태"라고 전했다.


합참에 따르면 청해부대 36진 장병들은 작년 11월 해군 구축함 '최영함'을 타고 출항하기 전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모두 완료했다. 즉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27명은 모두 돌파감염 사례란 얘기다.


인사이트청해부대 장병들이 고속단정(RIB)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 뉴스1


특히 이들 장병은 이달 22일과 24일엔 2개 조로 나뉘어 기항국인 오만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코로나19 백신으로 추가 접종(3차 접종·부스터샷)도 했다.


'최영함'은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과 식료품 등 군수적재를 위해 지난 19일부터 오만 수도 무스카트항에 기항 중이지만, 부대원들이 배에서 내린 일은 없었다고 한다. 추가 접종 역시 함내에서 이뤄졌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합참 관계자는 "'최영함'이 무스카트항에 입항하는 과정에서 현지인 도선사가 승선하긴 했지만 방역복을 착용하고 통로를 소독하는 등 엄격한 방역대책을 강구했다"며 "물자 보급 때도 매번 소독하는 등 최대한 비대면으로 진행했다. 백신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그러나 부대원 중 병사 1명이 26일 오후 오한 증세를 보여 함내 의무실에 비치돼 있는 코로나19 신속검사 장비 '엑스퍼트'로 검사한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고, 이후 부대원 전원을 5명씩 61개조로 나눠 실시한 풀링 검사(여러 명의 검체를 한꺼번에 검사하는 것)에선 17개조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이에 부대 측은 이날 오전 오만 당국의 협조를 얻어 현지 병원에 부대원 전원의 검체에 대한 유전자증폭검사(PCR)를 의뢰했고, 그 결과 27명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합참은 추가 확진자 발생을 막기 위해 이날 중 '최영함' 운용을 위한 필수 인원을 제외한 청해부대 장병 전원을 현지 호텔에 격리한다는 방침.


군 관계자는 "서욱 국방부 장관이 오만으 방문했을 때 청해부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PCR과 하선 후 현지 병원 치료 및 격리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었다"고 설명했다.


청해부대에선 작년 7월에도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적이 있다. 작년 2월 구축함 '문무대왕함'을 출항한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 가운데 272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던 것이다. 이 때문에 당시 청해부대원들은 공군 수송기를 타고 조기 귀국해야 했다.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의 경우 작년 2월 초 파병 이후 코로나19 집단 발병에 따른 조기 귀국 때까지 백신을 맞은 사람이 1명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군 당국은 국방부·합참·해군본부·국군의무사령부가 참여하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이번 청해부대 36진 장병들의 코로나19 진단발병 상황에 따른 대응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특히 "현재 현지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팍스로비드)도 구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해부대 장병들에게 보급하기 위해 국내에서 보낸 '팍스로비드'는 이날 현지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은 "우리 군은 모든 수단을 강구해 장병 치료와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