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사고 매몰자 2명 신원 확인..."실종자 정보와 일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의 상층부 수색 과정에서 실종자 1명이 추가로 발견된 가운데 매몰자들의 신원이 사고 직후 실종된 공사 작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광주시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전 추가로 28층 2호 라인에서 내시경 카메라로 탐색을 하던 중 실종자의 신체 일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틀 전인 25일에는 27층 콘크리트 잔해 속에서 발견된 실종자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혈흔이 굳은 잔해를 수거한 뒤 유전자 정보 분석을 경찰에 의뢰했다고 알린 바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 따르면 발견된 매몰자 2명은 붕괴 당시 상층부에서 실내 공사를 했던 작업자들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중수본 등은 28층 매몰자의 손에서 지문을, 27층 매몰자의 혈흔을 각각 채취해 경찰에 유전자 정보 분석을 의뢰해 신원 정보를 파악했다.


신원이 확인된 매몰자 2명은 현장에서 사망한 상태였다. 현재 해당 붕괴사고 사망자는 총 3명으로 늘었다.


구조당국은 콘크리트 잔해가 겹겹이 쌓여 있는 데다 지반이 약해 중장비 이용이 어려운 상황이라 구조까지는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1일 붕괴사고 당시 연락두절된 작업자의 수는 총 6명이었다. 처음 발견된 피해자는 지난 13일 오전 지하 1층에서 발견돼 이튿날 오후 숨진 상태로 수습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