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돈 버는 게임 출시 못해...규제 풀어야" 넷마블 의장의 소신 발언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정후 기자, 김근욱 기자 =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국내에서만 돈 버는 게임(P2E)을 출시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27일 오전 방 의장은 서울 구로구 넷마블 신사옥 G타워에서 열린 '제5회 NTP'(전략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블록체인 게임 규제에 대한 생각을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방 의장은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규제는 방법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며 "미래에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디지털 콘텐츠들이 연결될 것인데 게임만 불가능하다는 것은 다시 한번 고민해봐야 할 관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신사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되기 전까지는 부작용이 나온다"며 "부작용을 규제하면서 방향성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현재 국내 규제에 대한 인식을 밝혔다.


방 의장은 "P2E 게임 출시를 막기보다 적절한 규제를 하면서 출시를 열어주되, 그 이후에 발생하는 부작용을 확인하면서 규제를 강화하는 게 올바른 방향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국내 P2E 게임 규제에 대한 생각을 말하기도 했다.


P2E 게임의 국내 출시가 막혀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직접적으로 나타내기도 했다.


방 의장은 "한국뿐만 아니라 많은 게임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반 게임을 준비하고 있어서 이는 하나의 흐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게임을 만들어도 한국에서만 서비스를 못 하니 상당히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출시는 열어주고 이후의 부작용에 대해 규제를 강화하는 쪽이 산업과 사회가 같이 나아갈 수 있는 방향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넷마블은 이날 신작 블록체인 게임 라인업을 발표했다. 넷마블은 △A3: 스틸얼라이브 글로벌 △골든브로스 △제2의나라 글로벌 △몬스터 길들이기: 아레나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챔피언스어센션 등을 공개하며 P2E 게임 시장으로의 본격적인 진출을 선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