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물건 발로 차고 내동댕이 쳐"...CCTV에 담긴 택배 노조 횡포 영상 공개

인사이트페이스북 갈무리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CJ대한통운 택배 노조의 파업이 한 달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노조원들의 현장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6일 자신을 비노조 택배기사라고 밝힌 A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분의 택배가 아직 도착하지 않는 이유는 도대체 무엇일까요"라고 물으며 노조원들의 횡포를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집배점장은 물건을 쉴 새 없이 정리했다. 이때 한 노조원이 다가와 물병으로 집배점장을 툭툭 치기 시작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집배점장이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일을 하자 노조원은 정리된 물건을 발로 걷어차버렸다. 이어 다수의 노조원이 몰려가 집배점장을 둘러싸고 위협했다. 이들은 정리된 물건을 다시 안으로 집어 던지기도 했다.


A씨는 "결국 경찰이 출동했지만 노조원들을 집배점장에게서 떨어뜨리기만 할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가 공개한 또 다른 영상에서는 한 노조원이 파손면책 스캔을 찍은 뒤 의도적으로 고객의 택배를 파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노조원은 고객의 택배를 있는 힘껏 바닥에 내리쳤다.


아울러 영상에서는 비노조원과 노조원이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도 공개됐다. 영상에서 비노조원들이 "우리도 일은 해야 할 거 아니냐"라고 반발하자, 노조원들은 이들의 멱살을 잡고 위협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이 같은 영상을 공개하며 A씨는 "노조원이 대체배송을 막고 배송을 못하니 기록을 하려고 운송장을 찍는 것마저 방해한다"며 "이것이 바로 여러분의 소중한 택배가 배송되지 못하는 이유"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총파업 중이다. 노조는 '공정 분배'를 요구하며 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에 비노조 택배기사들은 "국민들의 물건을 볼모로 잡고 파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23일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택배노조 파업 철회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