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각국 정부로부터 받은 게시물 삭제 요청, 대한민국 5번째로 많아"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최서윤 기자 = 트위터가 작년 상반기 세계 각국 정부로부터 받은 게시물 삭제 요청 건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25일 로이터 통신이 트위터 투명성 보고서를 사전 입수해 보도했다.


소셜미디어 게시물에 대한 정부 개입과, 사생활 및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위협이 늘고 있다고 트위터는 우려했다.


특히 이러한 요구의 95%가 5개국에서 나왔는데, 가장 많은 수가 일본에서 나왔고, 한국은 5번째로 많았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6월 트위터가 각국 정부로부터 받은 게시물 삭제 관련 법적 요구는 19만6878개 계정 4만3387건이었다. 이는 트위터가 투명성 보고서 발표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최대 규모다.


이 삭제 요구 건수의 95%는 5개국이 요청한 건데, 일본이 가장 많았고, 러시아, 터키, 인도, 한국 순이었다. 다만 중국과 북한 등 일부 국가에서는 트위터 접속이 차단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위터는 이 같은 각국 정부의 요청 중 54%에 대해 특정 국가의 콘텐츠에 대한 접근을 금지하거나, 계정 소유자에게 해당 게시물 일부 또는 전체 삭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글로벌 공공정책 담당 부사장 맥스위니는 "전 세계 정부가 점점 더 개입하고 콘텐츠 삭제를 시도함에 따라 전례 없는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사생활과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위협이 깊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트위터뿐만 아니라 주요 소셜미디어회사들이 플랫폼 게시물 관련 각국 정부와 규제 당국의 지속적인 조사에 직면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국 등 나라에서 트위터와 페이스북, 구글 등의 플랫폼내 잘못된 정보와 폭력적 언사 같은 이슈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편 트위터상에서 기자나 뉴스 매체가 올린 콘텐츠에 대한 각국 정부의 삭제 요구 대상이 된 계정은 최근 들어 14% 감소했으며, 각국 정부의 계정 정보 보존 요청도 약 4% 줄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