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부터 격리기간 '7일'로 단축...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비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음상준 기자 = 방역당국은 26일부터 백신을 맞고 확진 판정을 받으면 10일간 격리하던 것을 7일로 단축한다. 백신을 맞지 않은 미접종자 또는 1차 접종만 한 경우에는 종전대로 10일 동안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당국은 또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을 대비해 재택치료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줄였다. 오미크론이 우세종화 된 광주와 평택 등 4개 지역도 이날부터 60세 이상 고위험군에 한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검사 체계를 바꿨다.


◇재택치료 기간 10일→7일…일일 2~3회 건강모니터링도 축소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로 신규 확진자가 폭증할 것에 대비해 재택치료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일일 건강모니터링 횟수도 줄일 예정이다.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25일 0시 기준 재택치료자는 3만2505명이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은 24일 기준 총 369개소이며, 최대 5만8000명까지 관리할 수 있다. 관리 할 수 있는 인원 대비 재택치료자(가동률)가 50% 수준인 셈이다. 1월 15일 32%였던 재택치료 가동률은 20일 36%, 22일 41%, 24일에는 50%까지 높아졌다.


정부는 확진자 증가로 인해 재택치료자 관리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10일 간의 관리기간(7일 건강관리 + 3일 자가격리)을 7일간 건강관리로 단축한다. 예방접종 미완료자는 7일간 건강관리 후 3일간 자율격리(별도 이탈 및 건강관리 없음)를 실시할 예정이다. 자율격리는 격리 대상자로서 외출은 못하지만 별도로 이탈 및 건강관리는 하지 않는 조치다.


당국은 일일 2~3회 건강모니터링을 1~2회 수준으로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재 당국은 기본적으로 저연령·저위험군 1회, 고위험군은 매일 2회 건강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확진자 격리 10일→7일…미접종자는 10일 유지


정부는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기존 10일의 격리 기간을 7일로 줄인다. 그러나 백신 미접종자, 1차 접종자는 10일간 계속 격리한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증상 발현 전과 직후에 감염력이 높은 특성을 고려했다. 시간이 지나면 격리를 유지할 실익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정부가 정한 접종 완료자 기준은 3차 접종자 또는 2차 접종 후 14일 경과하고 90일 이내인 자다.


밀접접촉자 격리 기간도 접종력에 따라 달라진다. 예방접종 완료자는 격리 대신에 수동감시를 하고, 미접종자 등은 7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다만 밀접접촉자는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6~7일 사이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수동감시는 능동감시와 자가격리보다 낮은 감시 수준으로 증세가 있으면 스스로 거주지 보건소에 연락해 조치를 취하는 것을 말한다.


접촉자 분류 기준은 보통은 2m 이내 거리에서 15분 이상 대화하는 수준일 경우 밀접접촉자로 구분한다. 재택치료 동거인이지만 미접종자는 기존에 7일 치료기간 격리됐고 추가로 10일의 자가격리기간이 있었다.


◇광주·전남·평택·안성 '고위험군만 PCR' 검사


오미크론이 우세화된 광주·전남·평택·안성 4곳에서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는 고위험군만, 나머지는 자가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하도록 했다.


이 지역 호흡기전담 클리닉은 △광주 23개 △전남 15개 △평택 2개 △안성 3개 등 총 43개다. 전국에는 보건소 포함 640여개가 있다.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는 건강보험 급여를 오미크론 우세지역의 호흡기전담클리닉까지 확대 적용한다.


정부는 전국적으로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투약 대상을 60세부터로 확대하고, 약을 받을 수 있는 전담약국 수도 대폭 늘렸다.


건강한 일반국민은 선별진료소에 방문하면 자가검사키트를 제공하고, 자가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올 때만 PCR 검사를 실시한다. 또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어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하면 의사 진료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