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을 길 없어" 정부 방역 조치에 자영업자 299인, 릴레이 '눈물의 삭발식'

인사이트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대 회원들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분노와 저항의 299인 릴레이 삭발식’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입은 자영업자들이 정부의 방역 조치를 규탄하며 릴레이 삭발식에 나섰다.


지난 25일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등 9개 단체로 이뤄진 '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합'(코자총)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국민은행 앞에서 '분노의 299인 릴레이 삭발식'을 열었다.


코자총은 이날 정부에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소급 보상, 매출 피해가 일어난 모든 자영업자의 피해 전액 보상, 신속한 영업 재개를 촉구했다.


행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생계 어려움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자영업자들을 위한 묵념으로 시작됐다.


인사이트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대 회원들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분노와 저항의 299인 릴레이 삭발식’에서 삭발을 하고 있다 / 뉴스1


이후 10개 단체 대표들이 먼저 단상에 올라 단체로 삭발을 했으며, 나머지 참석자들이 연이어 머리를 밀었다. 일부 자영업자들은 삭발 도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더 이상은 인건비와 임대료, 각종 대출로 밀린 빚을 길이 없게 됐다며 파산을 선언했다.


민상헌 코자총 공동대표는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이후 발생한 빚은 한 푼도 갚을 길이 없다"며 "총파산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오호석 공동대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받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다음 달 10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인사이트코로나피해자영업총연대 회원들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분노와 저항의 299인 릴레이 삭발식’에서 삭발을 하는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