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청렴도 180개국 중 32위...5년 연속 상승세

인사이트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 뉴스1


[뉴스1] 박혜연 기자 = 한국이 25일 국제투명성기구(TI)가 발표한 '2021년도 국가청렴도(CPI) 평가에서 전년도 보다 1점이 올라 전체 순위에서도 1단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연속 꾸준한 상승세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번 우리나라 CPI 점수가 100점 만점에 62점, 180개국 중 3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우리나라 CPI 기록을 보면 2017년 54점으로 51위, 2018년 57점으로 45위, 2019년 59점으로 39위, 2020년 61점으로 33위를 기록했었다.


국가청렴도(CPI)는 TI가 1995년부터 매년 국가별 공공·정치 부문에 존재하는 부패수준을 평가하는 대표적인 국제 반부패 지표다.


권익위는 이번 결과가 나온 배경으로 "투명성과 개방성을 토대로 정부와 국민이 모두 합심해 반부패·청렴 문화 정착과 확산을 위해 노력한 점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는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등 공직사회 행위규범 재정비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등 사회 전반의 특권 근절 노력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극복을 위한 국민-정부 협력 등을 꼽았다.


이에 더해 유럽반부패국가역량연구센터(ERCAS)가 최근 발표한 2021년 공공청렴지수(IPI) 평가에서도 우리나라는 141개국 중 18위, 아시아 국가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미국 트레이스사가 평가한 기업경영 환경의 청렴도에서도 194개국 중 21위로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며 뇌물 위험도가 '낮은 국가'로 분류됐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이번 국가청렴도 평가 결과 역대 최고점수를 기록했으며 국가 순위도 30위권 초반대에 안착하는 등 괄목할만한 개선을 이뤘다"며 "이번 평가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세계 20위권 청렴 선진국으로 진입하기 위해 범정부 반부패정책 총괄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국가청렴도 평가에서는 88점을 받은 덴마크·핀란드·뉴질랜드가 공동 1위에 올랐고 노르웨이·싱가포르가 공동 4위, 스위스(7위), 네덜란드(8위), 룩셈부르크(9위), 독일(10위)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