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로 한복판에서 '비숑 2마리'가 아반떼를 운전하고 있었습니다 (영상)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개가 자율주행해 주는 줄 알았습니다"


대전의 한 도로에서 강아지 2마리가 운전석에 앉아 드라이브를 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강아지 한 마리는 운전대를, 다른 한 마리는 창문을 열고 바람을 쐬고 있어 흡사 두 마리가 드라이브를 즐기는 듯하다.


이는 지난 24일 해당 장면을 직접 목격한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리면서 공개됐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의 게시물에 따르면 해당 장면은 21일 오후 대전 서구의 한 시내 도로에서 발견됐다.


당시 도로를 달리던 A씨는 옆 차선에서 한 번도 보지 못한 기이한 장면을 포착해 놀라워했다. 검은색 구형 아반떼 차량 운전석에서 비숑 2마리가 앉아 도로를 누비고 있었던 것이다.


심지어 한 마리는 두 앞발을 운전대에 올린 채 운전에 집중하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 다른 한 마리는 두 앞발을 창문에 걸친 채 창밖을 감상하고 있다. 운전자는 강아지 두 마리를 무릎에 앉힌 채 아슬아슬한 운전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실시간으로 해당 장면을 본 A씨는 "개가 자율주행해 주는 듯 했습니다~"라고 말하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도로가 개판이던데 개가 운전하고 다녀서 그렇네", "'도그백'이네. 에어백 대신 막으려고", "개슬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해당 차량 운전자를 교통위반 혐의로 경찰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청 측으로부터 차량 운전가 도로교통법 제39조5항(유아나 동물을 안고 운전하는 행위)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실제 해당 행위를 저지른 운전자에겐 벌점 0점과 범칙금 4만원이 부과된다.


보배드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