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에 대해 책임지겠다"...'가품 착용' 논란 인정하며 활동 중단 선언한 프리지아 (영상)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프리지아가 결국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25일 프리지아는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서 프리지아는 "사과 영상이 늦어 죄송하다. 그리고 많은 분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을 시작했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되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하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에게 실망을 안긴 것 같아 죄송하다고도 덧붙였다.


프리지아는 "처음에는 너무 예뻐서 구매했다. 그러다 점점 빠져서 정신을 못 차렸다. 지금은 너무 후회하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의 자신을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다며 말이다. "많은 사람이 사랑해줄 때 내면을 다졌어야 했는데 '보여지는 송지아'에 집중했다"며 후회했다.


그러면서도 프리지아는 가족, 지인에 대한 비난은 자제해달라 호소했다.


인사이트YouTube 'free지아'


프리지아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 끝까지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프리지아는 지난달 공개된 넷플릭스 '솔로지옥'에서 주목받으며 'MZ세대 워너비'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솔로지옥'과 SNS 등에서 선보인 명품브랜드 제품들이 일부 가품으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YouTube 'free지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