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 ...MBC "아빠가 누군지 알 수 없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손석희 JTBC 사장의 아들 손모씨가 최근 진행한 MBC 경력기자 채용 시험에서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 제3노조는 "'현대판 음서제', '노동귀족의 세습'이란 비판이 나온다"며 문제를 제기했으나 MBC 측은 채용 과정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지난 23일 MBC는 손씨 입사에 관한 제3노조의 주장에 대해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다.


앞서 제3노조는 손씨가 경제신문 출신이라는 점을 들며 "경력기자는 곧바로 방송에 투입되기 때문에 방송기자를 주로 뽑고 경제신문 출신 기자를 채용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손 씨가 특종기사를 여럿 발굴하는 등 능력을 검증받은 일도 없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손석희 사장이 MBC 노조 간부 출신, 박성제 MBC 사장은 노조위원장 출신인 점 또한 근거로 내세웠다. 


제3노조는 "손씨 입사 과정에 아버지 연줄이 그림자처럼 따라다녔다는 입방아에 오를 수 있다"며 "탈락시켜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나 MBC 측은 이에 대해 "손 씨가 평기자 중심 실무면접에서 면접위원 전원으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는 등 탁월한 성적을 받았다. 단독기사로 보인 취재력 등 업무 현장에서 그를 접한 동료 기자들의 평판도 훌륭했다"고 반박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어 "경력기자 채용에서 신문기자 출신이 입사한 경우는 일일이 사례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덧붙였다.


MBC 측은 "신입·경력 사원 채용은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진행하고 있다.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가 일절 제시되지 않아 누구인지도 알 수 없고 관심사도 아니다"며 제3노조가 제기한 문제를 일축했다.


한편 손 사장은 지난 1984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에서 간판 앵커로 활동했다. 


그는 지난 2006년 MBC를 떠났고 2013년 JTBC에 입사해 '뉴스룸' 메인 앵커 겸 JTBC 보도·시사·교양 부문 사장을 지냈다. 지난 2018년 11월에는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중앙그룹은 지난해 9월 손 사장을 해외 순회특파원으로 발령 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