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 누적'으로 인스타 계정 정지되자 유튜브 채널 열겠다는 신재은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love_zennyrt'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모델 신재은이 인스타그램 계정이 또 정지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참에 유튜브 영상으로 팬들과 소통할까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3일 신재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부계정에 셀카 두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신재은은 화이트 색상의 명품 브랜드 샤넬 옷을 입고 청순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신재은 사진과 함께 짧은 글도 남겼다. 그는 "본계 정지 먹고 요즘 드는 생각은 '유튜브를 해볼까?'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인스타는 사진만 있기도 하고 제 삶은 잘 없는 것 같아서 샤넬 산 거 예쁜 거 언박싱도 하고 옷 산 것도 입어서 보여주고 쇼핑하는 것도 보여주고 행사 초대된 것도 찍고"라고 덧붙였다.


그간 인스타 계정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컨텐츠를 보여주고 싶다는 이야기였다. 


인플루언서들의 최근 성향이 영상을 통한 소통인데다가 과거 홈쇼핑 방송에서 훌륭한 비주얼과 방송 감각을 보여준 그이기에 팬들은 "유튜브 시작하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맥심코리아


한편 신재은은 과거에도 인스타 계정을 정지당한 바 있다. 몇몇 이용자들의 지속적인 신고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신재은은 '노출'과 관련한 악성 DM을 받는다고 알린 바 있다. 공개됐던 악성 DM 수준은 성폭력 수준이었기에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그는 계정이 정지될 때마다 복구될 때까지 부계정을 사용해 팬들과 소통했다. 


팬들은 이런 상황이 반복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유튜브를 빨리 시작하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팬들은 댓글을 통해 "유튜브 시작하면 바로 구독 누르러 갑니다", "브이로그 같이 일상 공유하면 좋을 것 같다", "인스타랑 유튜브 둘 다 해주세요" 등의 응원을 보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