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해트트릭'으로 아시아선수 리그1 최다골 기록 경신

인사이트Instagram 'girondins'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황의조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지난 23일(한국 시간) 밤 마트위 아트란티크에서는 보르도와 스트라스부르의 2021~22 프랑스 리그앙 22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보르도는 4 대 3으로 스타르스부르를 꺾고 승리를 따내며 최근 리그 3연패를 끊고 4승 8무 10패(승점20)로 17위에 올라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보르도를 위기에서 구한 주인공은 황의조였다. 황의조는 전반 17분과 39분, 후반 추가시간까지 총 3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선발로 출전한 황의조는 전반 17분 레미 우댕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이어 황의조는 팀이 2 대 0으로 앞선 전반 39분 왼발 감아차기 중거리포로 시즌 8호 골까지 넣었다.


황의조의 연이은 득점으로 보르도는 3 대 0으로 앞섰지만 전반 43분과 후반 12분, 스트라스부르에 두 골을 내주며 순식간에 3 대 2 접전이 펼쳐졌다.


이후 후반 35분에는 스트라스부르의 동점 골까지 나왔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인사이트Instagram 'hwang_uijo'


1골 차로 보르도가 아슬아슬하게 리드를 하던 중 후반 추가 시간, 황의조는 알베르트 엘리스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프랑스 리그 진출 후 그의 첫 해트트릭이었다.


이후 보르도는 스트르스부르에 다시 한 골을 내줬으나 결국 경기는 보르도의 4 대 3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날 리그 통산 27번째 골을 기록한 황의조는 박주영이 갖고 있던 프랑스 리그1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 득점 기록(25골)을 경신했다.


경기가 끝난 뒤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양 팀 최고 평점인 9.5점을 부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