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룩북' 유튜버가 항공사 영상 삭제하며 한국 남자들 진짜 존경한다고 말한 이유

인사이트유튜브 캡처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승무원 룩북으로 논란을 빚은 유튜버가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유튜버 A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짧은 입장문을 올렸다.


A씨는 "이번 일을 통해 페미들의 정체를 알았고, 그들이 얼마나 피해의식과 망상에 사로잡혀있는 집단인지 알게 됐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들은 성 평등을 외치지만, 권리만 주장할 뿐 의무는 책임지려하지 않는다"라며 "군인님들께 감사하고 응원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그들을 조롱하는, 배은망덕하고 안하무인적인 집단이라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됐다"라고 했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처


A씨는 "그들이 남자 행세를 하면서까지 저를 모욕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며 "그걸로 저 또한 페미 코인 타고, 한국 남자를 비하하고 모욕하기를 바랐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하지만 죄송해서 어쩌죠. 저는 한국 남자를 존경하고 좋아한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저는 이 힘든 시기를 살아가는 모든 한국 남자들을 존중하고, 그들이 나라와 가정, 그리고 본인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하는 모든 수고와 일에 대해 감사하고 있다. 이에 대한 저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나아가 그들을 향해 "일평생 방구석에서 남을 조롱하고 미워하다 삶을 마감하시고 싶으신가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처


A씨는 "가상의 혐오를 내세워서 남녀가 혐오하게 만들어, 본인이 못하는 남녀 간의 사랑을 파괴라도 하고 싶으신 건가요?"라며 "제 인생 말고 너님들의 인생을 살라"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며 "이 글을 읽고서도 키보드를 두드리고 부들부들 거리신다면 열심히 까시며 인생 낭비하세요"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앞서 A씨는 속옷만 입고 등장해 항공사의 승무원을 떠올리게 하는 유니폼을 차례로 입는 영상을 올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특정 직업군을 성상품화했다는 지적이 나왔으며, 온라인상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이에 A씨는 강경대등을 예고하면서 논란이 된 영상을 삭제 처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