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110억 들여 1인 가구 위한 '여성 안전 복합 타운' 만드는 부산시

인사이트부산시청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부산시가 11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국 최초로 여성 생활안전을 보장하는 '여성안전복합타운'을 조성한다.


지난 20일 부산시는 지역 내 원룸 밀집 지역인 금정구 장전동과 남구 대연동 2곳에 오는 2023년까지 총 1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여성 친화형 1인 가구 안전 복합타운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부산도시공사는 해당 지역 내 원룸 형태로 40가구가 거주하는 다가구 주택을 매입해 주변에 범죄예방환경설계(셉테드·CPTED)에 따른 방범시설을 설치해 임대할 계획이다. 


방범시설로는 현관 출입 통제시스템, 방범창, 센서, 스마트 초인종 등이 있다.


인사이트부산시청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여성 1인 가구 안전 복합타운 조성을 위한 해당 사업을 위해 사회공헌기금 2억원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부산시 청년 단체인 청년정책네트워크는 CCTV(폐쇄 회로)와 비상벨, 가로등, 와이파이 등을 갖춘 스마트 폴을 구축하며 부산디자인진흥원은 필로티 하부와 원룸 사이 좁은 골목 등에 맞춤형 방범 디자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어 부산경찰청은 '안심원룸 인증제'를 활용해 원룸 거주자들의 안전을 적극 관리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부산시청


여기서 안심원룸 인증제는 행정안전부 협업 특별교부세 공모사업 선정으로 시행되는 전국 최초 시범 사업이다. 


소유주가 침임 범죄 예방에 가장 필요한 시설인 저층부 방범창, 가스배관 덮개 등을 시로부터 지원받고 CCTV, 공용현관 출입통제 시스템 등 나머지 셉테드 시설을 자부담으로 개선하면 부산경찰청이 안심원룸으로 인증해 관리하는 방식이다.


사업 대상지에 거주하는 청년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스마트 초인종, 스마트 도어록, 창문 잠금장치 등 1인 가구 안심홈세트도 지급할 방침이다.


또 편의점을 활용한 안심 지킴이 집을 운영하고 지역 주민 방범 순찰대와 시니어 안전 지킴이를 배치해 범죄를 예방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