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진 상대 선수 조롱하더니 경기 종료 2분 전 '역전 멀티골' 얻어맞은 EPL 선수 (영상)

인사이트YouTube 'PORTAFLIX'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토트넘 핫스퍼의 스티브 베르바인이 상대 EPL 선수의 도발에 '역전 멀티골'로 응수했다. 경기 종료를 2분 앞두고 터진 이 상황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20일(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는 영국 레스터에 위치한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경기에서 레스터 시티에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11승 3무 5패(승점 36)로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리그에선 6승 3무로 무패를 이어갔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24분 팻슨 다카에게 선제골을 빼앗겼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반격한 결과 전반 38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로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YouTube 'PORTAFLIX'


인사이트스티븐 베르바인 / GettyimagesKorea


하지만 경기 후반 레스터가 다시 앞서나갔다. 후반 31분 제임스 메디슨의 골로 토트넘은 패색이 짙어졌다. 


정규시간이 마무리될 때까지 토트넘은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추가시간에 들어갔다.


경기를 뒤집은 건 후반 34분 투입된 스티븐 베르바인이었다. 교체 투입 직후 미친듯한 활동력을 자랑하던 베르바인은 끊임 없이 상대 골대로 침투했다. 그 결과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베르바인이 활약에는 상대팀 수비수 찰라르 쇠윈쥐의 도발도 한몫했다. 경기 종료를 2분 앞두고 쇠윈쥐는 넘어진 베르바인을 일으켜 세우며 도발했다. 


YouTube 'Tottenham Hotspur'


YouTube 'Tottenham Hotspur'


베르바인은 거칠게 반응했고, 이 도발을 득점으로 갚아줬다. 베르바인은 추가시간 6분에 한 골 7분에 한 골을 기록하며 역대급 퍼포먼스를 펼쳤다.


베르바인을 도발한 혹독한 대가(?)를 치른 것이다. 경기는 그렇게 토트넘의 승리고 끝이 났다. 쇠윈쥐의 이 도발은 영국 현지에서도 주목받았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쇠윈쥐는 베르바인이 두 골을 터트리기 직전 그를 자극했다. 그의 행동을 후회할 것"이라고 조명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베르바인에 평점 7.8점을 부여했다. 최고 평점을 받은 케인(9.5)에 이어 이날 경기 나선 선수 중 두 번째로 높은 점수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