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도 핑계로 8년간 성폭행한 며느리에 "아들 보다 나랑 더 많이 했다" 막말한 시아버지

인사이트TV조선 '미친.사랑.X'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시아버지가 며느리를 다년간 성폭행한 사건이 공개돼 시청자를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서는 집안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것이 도저히 믿기지 않는 극악 사건들을 파헤쳤다.


이날 두 번째로는 8년간 며느리를 성폭행한 시아버지 사건이 전해졌다.


어느 날 며느리는 시아버지가 자신을 몰래 훔쳐보자 화를 냈다.


인사이트TV조선 '미친.사랑.X'


그날 저녁 며느리는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시아버지는 술을 같이 먹자 하더니 "그냥 나한테 효도한다고 생각해라"라며 며느리를 성폭행했다.


그 후로도 계속된 성폭행에 고통스러워하던 며느리는 남편에게 모든 사실을 알리겠다고 했지만, 시아버지는 "시아버지랑 잔 걸 숨겼으니 아들이 너를 죽일지도 모른다"라고 한 것도 모자라 "아들보다 나랑 더 많이 했겠다"라며 웃어 소름을 유발했다.


결국 며느리는 가출을 감행했는데, 시아버지는 자신 소유의 며느리 친정집을 부동산에 내놓고는 "나도 자선사업가는 아니라서 말이다"라고 경제적 주도권을 무기로 며느리를 협박했다.


심지어 시아버지는 며느리가 유방암 선고를 받고 병원에 입원한 상황에서도 병실까지 쫓아와 침대에 함께 눕는 등 엽기적인 행동을 보였다.


인사이트TV조선 '미친.사랑.X'


시아버지는 "유방을 절제해야 한다 그러냐. 가슴 수술을 해야겠다. 느낌은 안 나겠다"라며 "그럼 오늘이 마지막이냐"라고 해 시청자를 경악하게 했다.


그는 며느리의 친정 부모에게는 "당신 딸이 내 아들하고는 2년 살았지만 나하고는 8년 산 거다. 당신은 내 장모다"라는 말도 했다고 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이를 접한 오은영 박사는 '권력형 성범죄'라며 시아버지에 대해 "양의 탈을 쓴 야수였다"라고 꼬집었다.


오은영 박사는 "근친 강간은 살 수가 없을 정도로 아픔을 남긴다"라며 "살아 나온 게 최선을 다한 거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TV조선 '미친.사랑.X'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