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 재가동"...핵실험 재개 시사

인사이트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 GettyimagesKorea


[뉴스1] 서재준 기자,이설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미국에 대해 선결적으로 취했던 신뢰구축 조치를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을 재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018년 취한 핵실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지라는 '모라토리엄' 선언의 철회를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김 총비서는 전날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며 미국과의 '장기적인 대결'에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20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회의에서 현재 한반도 정세와 일련의 국제문제에 대한 분석 및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른 대미 대응 방향들도 새로 설계됐다고 한다.


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싱가포르 조미(북미) 수뇌회담(정상회담) 이후 우리다 조선반도 정세 완화의 대국면을 유지하기 위해 기울인 성의 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군사적 위협은 묵과할 수 없는 위험계선에 이르렀다"라고 현 정세를 평가했다.


신문은 이와 관련해 정치국 회의가 "미 제국주의와의 장기적인 대결에 보다 철저히 준비돼야 한다는데 대하여 일치 하게 인정했다"라며 "국가의 존엄과 국권, 국익을 수호하기 위한 우리의 물리적 힘을 더 믿음직하고 확실하게 다지는 실제적인 행동에로 넘어가야 한다고 결론을 냈다"라고 전했다.


이어 미국의 '대조선 적대 행위'를 "확고히 제압"하기 위한 강력한 물리적 수단들을 지체없이 강화발전 시키기 위한 국방 정책 과업이 '재포치'됐다며 "우리가 선결적으로, 주동적으로 취하였던 신뢰구축 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중지하였던 모든 활동들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하라"는 지시가 해당 부문에 내려갔다고 말했다.


신문은 "정치국 회의에서 채택된 해당 결정은 혁명발전의 절실한 요구와 조성된 현 정세 하에서 우리 국가의 존립과 자주권을 믿음직하게 담보하기 위한 시기적절하고 정당한 조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북한은 이달 5일부터 17일까지 총 네 차례에 걸쳐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미국은 이에 독자 제재를 추가하고 유엔에도 추가 제재를 요구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북한은 지난 1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같은 미국의 행보를 비난하며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라는 대응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