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5억 혈세 들여 택시기사들에게 1인당 50만원 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법인택시 기사들에게 1인당 50만원씩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19일 서울시는 시내 법인택시 기사 2만여 명을 대상으로 1인당 50만원씩, 모두 105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용안전지원금 신청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시작돼 25일까지 진행되며 소속 택시회사에 신청서와 첨부 서류를 내면 된다.


서울시는 신규 입사자 등 최대한 많은 택시 기사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최소 근속 기간 요건을 1개월로 완화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아울러 설 연휴 전인 28일까지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신속한 집행을 추진할 방침이다. 


서울시 택시 운수업계는 약 2년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심각한 경영 어려움과 재정난을 겪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택시 연간 이용 건수는 2019년 3억 7,600만 건에서 2020년 2억 8,600만 건으로 1년 새 23.8% 감소했다.


여기에 이어 지난해에도 2억 7,400만 건으로 1,200건가량 감소세가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용자 감소는 택시회사의 매출 및 운수 종사자 감소, 택시 가동률 저하로 이어졌으며 법인택시 기사는 임금 감소와 고용 환경 악화의 악조건에 놓이게 됐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50%를 상회했던 법인택시 가동률이 코로나19 영향으로 33% 수준으로 급감하는 등 택시회사 경영이 악화됐다"며 "법인택시기사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도록 이번 고용안정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고용안전지원금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2일 발표한 '민생지킴 종합대책'의 일환이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방역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8,576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