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귀화해 태극기 대신 오성홍기 단 임효준, 中 국가대표선발전 최하위로 탈락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이 중국 올림픽대표팀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중국빙상경기연맹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중국으로 귀화한 임효준은 지난주에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했으나 명단에 들지 못했다.


임효준은 지난 10일부터 5일간 중국 서우강 겨울훈련센터에서 열린 선발전에서 남자 500m, 1,500m 1차 레이스에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는 부진에도 1차 대회를 4위로 마쳤고 2차 대회까지 치렀으나 최종 3위 진입에 실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임효준은 지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1,500m 금메달과 500m 동메달을 획득하며 화제가 됐다.


그러나 그는 지난 2019년 진천선수촌에서 후배 선수의 하반신을 노출시키는 행동을 한 혐의로 1년간 자격 정지를 당했다. 임효준은 항소를 진행했고 이어서 2020년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중국으로 귀화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중국빙상연맹이 임효준을 영입했지만, 올림픽 헌장에 따라 대한빙상경기연맹의 동의가 있어야 그가 중국 국적으로 올림픽 출전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임효준은 '종목별 세계연맹 공인·주관 대회 참가 3년이 지나야 다른 국가를 대표할 수 있다'는 규정 때문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빙상연맹(ISU), 대한체육회가 모두 동의해야만 중국 국가대표로 선발될 수 있었다.


그러나 중국빙상연맹이 2021-22시즌 도핑검사 명단에 그를 제외하면서 한국 측의 동의를 밟는 과정이 불필요해졌다.


한편 한국 쇼트트랙 최대의 라이벌로 꼽히는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남녀 각각 5명의 선수가 선발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