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40억 수수'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대장동 개발 민간 사업자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40억원의 성과급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구속됐다.


18일 수원지방법원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는 최 전 의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오대석 수원지법영장전담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최 전 의장은 지난 2013년 성남시의회 의장 시절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 통과를 주도한 대가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 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최 전 의장은 의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화천대유 부회장직을 맡아 근무하기도 했다.


경찰은 최 전 의장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화천대유 임원직과 성과급의 대가성 여부와 함께 당시 다른 성남시 의원에게 뇌물이 전달됐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