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관광지 호텔 직원들이 말하는 서울 사람들의 주소 쓰는 습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호텔킹'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주소를 전부 적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지방의 한 호텔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 A씨는 오늘도 비슷한 말을 반복해야만 했다.


그것은 바로 고객들의 거주 지역을 알아내기 위한 질문이다.


보통 주소를 적는 란에 사람들이 OO시, OO도를 적기 마련이지만, 일부 사람들은 그 과정을 생략한 채 OO구, OO동을 적는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호텔킹'


A씨는 "보통 서울 사람들이 이런 경우가 많다"라며 "중구가 서울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지방 사람이라 서울 행정구역을 몰라 검색해서 넣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해당 사연은 수많은 누리꾼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들은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특유의 '서울중심적 사고'가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수의 누리꾼들은 "이거 완전 공감", "온라인에서 서울 사람 만나면 상대방도 당연히 서울에 살 거라고 생각하는 애들이 많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어디 사냐고 물어보면 동이나 역만 말해주는 경우가 많았다"라고 공감을 표시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안 그런 사람이 더 많다"라며 "일반화를 하지 말아 달라"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에 거주하는 인구는 955만 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