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으로 4450만원 빼앗아 달아나던 범인 경찰서 앞에 내려준 택시기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수천만원을 들고 도망치던 보이스피싱 전달책이 택시기사의 신속한 대응으로 검거됐다.


18일 MBN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50대 남성 A씨를 사기 혐의로 체포했다.


택시기사는 지난 17일 오후 3시 반쯤 경기 화성시에서 A씨를 승객으로 태웠다.


당시 A씨는 피해자 B씨에게 4,450만원을 전달받은 뒤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송금을 하러 서울로 도주하던 중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가 탑승한 택시기사에게 전화를 걸어 피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상황을 파악한 기사는 서울 관악서의 한 지구대에 A씨를 내려줘 검거에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 따르면 해당 보이스피싱 조직은 은행원을 사칭해 B씨에게 "대출 관련 약관을 위반했으니 위약금을 물지 않으려면 대출 금액의 절반을 현금으로 내야 한다"고 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기사의 기지 덕분에 범인을 검거한 경찰은 피해 금액을 환수해 피해자에게 돌려줬다. 경찰은 A씨 진술을 토대로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