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집안이라 면제 받을 수 있는데 엄마가 안알려줘 만기전역한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박승현'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보디빌더 출신 유튜버 박승현이 '독립 유공자' 집안임에도 현역 입대를 했던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4일 박승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엄마땜에 군대 감'이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을 게재했다. 


과거 유튜브에서 진행한 생방송을 편집한 해당 영상에는 박승현이 군 입대를 하게 된 일화가 담겼다. 이야기의 시작은 '군 생활은 어땠냐'는 시청자의 질문에서 시작됐다. 


박승현은 "나에게 있어 군대는 지옥이었다. 그리고 사실 군대를 안 가도 됐다"라면서 "할아버지가 독립투사다. 그런데 나는 그걸 몰랐다"라고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박승현'


그러면서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독립 유공자 집안이라는 걸 알게 돼) 엄마에게 물어보니 '그걸 이제 알았니?'라고 하시더라. 그때의 분노와 증오를 아직까지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승현은 과거를 떠올리던 중 다시금 그때의 감정이 떠오른 듯 어머니를 불러 당시 독립 유공자 집안인 걸 알려주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박승현은 "어머니, 저는 독립 유공자 집안이라 군대에 안 가도 됐다. 기초 훈련만 받으면 됐다. 왜 제대하고 나서도 안 알려준 것이냐"라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어머니는 뜻밖의 현답을 내놔 생방송을 시청 중인 모든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박승현'


그의 어머니는 "독립 유공자 집안에서 군대를 안 가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짧지만 강력한 한마디를 하고 자리를 비웠다. 


박승현은 어머니의 일침에 넋이 나간 듯 잠시 말을 잃었다. 잠시후 그는 이를 인정한 듯 "그렇다고 한다. 우리 엄마 말이 맞다"라며 공감했다.


영상을 보던 시청자들은 "진정한 독립투사 집안이다", "어머니 근본이다", "어머니 멋지다" 등의 극찬을 쏟아냈다. 


한편 '독립 유공자'란 일제강점기에 민족의 국권 수복을 위해 민족 운동을 한 이들을 뜻한다. 법률로써 보장하는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에 대한 예우로는 의전상의 예우와 보상금, 연금, 사망일시금, 생활조정수당, 교육보호, 취업보호, 의료보호 등이 있다.


YouTube '박승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