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 또 시켜달라"...60대 남성 결혼 정보 회사서 분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오현지 기자 = 제주서 60대 남성이 국제결혼 재혼 관련 문제로 다툼이 있던 결혼 정보회사를 찾아 분신하는 일이 벌어졌다.


17일 제주동부경찰서와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낮 12시56분쯤 제주시 이도이동의 한 결혼 정보회사 사무실에서 A씨(64)가 몸에 불을 질렀다.


안면부와 전신에 1~3도 화상을 입은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까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회사 직원과 대화 중 페트병에 들어있는 휘발유를 몸에 붓고 분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결혼 정보회사 관계자는 "2017년에 A씨의 국제결혼을 성사시켰는데 최근 이혼하고, 다시 중매를 요구하며 갈등이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입국관리법 상 최근 5년 이내에 외국인 배우자를 초청한 기록이 있으면 초청일 기준으로 5년간 국제결혼이 불가능하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