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아닌 건 확실하네"...뜻밖의 '접대부설 해명 방송' 된 김건희 녹취록

인사이트김건희 씨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우여곡절 끝에 공개된 '7시간 통화 녹음파일'에서 '접대부 쥴리설', '검사 동거설'에 대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입장이 전해졌다.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는 김건희 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52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음 파일에서 이명수 기자가 '쥴리' 의혹에 대해 묻자 김씨는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시끄러운 곳을 싫어한다"고 답했다. 


인사이트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이어 "영적인 사람이라 그럴 시간에 차라리 책을 읽고 도사들과 얘기하며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 하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클래식만 듣는 사람"이라며 세간의 의혹을 부인했다. 


유부남 검사와의 동거설에 대해서는 억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씨는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과 동거를 하겠느냐"며 "우리 엄마가 자기 딸을 팔겠냐. 유부남에게. 내가 어디 가서 왔다 갔다 굴러먹는 애도 아니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명수 같으면 자기 딸한테 그렇게 할 수 있냐. 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서 딸을 팔아.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하고 있네. 요즘은 너무 그러면 혐오스러운 거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체코에서 해당 검사와 찍은 여행 사진이 있다는 말에는 "사진을 받았다고? 입수하면 어때, 상관없는데"라며 "그거 우리 다 패키지여행으로 놀러 간 거다. 오히려 더 좋지. 사람들하고 다 찍은 건데"라고 했다. 


또 "사모님도 다 안다. 원래 사모님이 가려고 했다가 미국 일정 때문에 못 간 거다. 괜찮아 상관없다. 오히려 사진 내놓으면 더 좋다. 무슨 밀월여행 간 줄 안다. 그거 패키지여행으로 다 같이 간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이 공개되자 다수의 커뮤니티에서는 "그 어떤 해명보다 확실하다", "이 방송으로 쥴리가 아닌 게 확실해진 것 같다", "술집 여자애 불륜녀 만들어서 몇 달을 괴롭힌 거냐?" 등의 반응이 나왔다. 


여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김건희 해명 방송이냐'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스트레이트' 시청자 게시판에도 이 같은 지적이 줄을 이었다. 


인사이트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유창선 시사평론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방송 보고 분명해진 것은 김건희는 쥴리가 아니다, 동거설을 사실이 아니다, 그 두 가지가 분명해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본적으로 MBC라는 공영방송이 함정을 파고 접근해서 얻어낸 녹음을 건네받아 이런 방송을 내보낸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슨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 사실이라도 담겨있는 줄 알았다. 대체 일요일 저녁 시간에, 김건희가 사적으로 무슨 대화를 나누었고 무슨 시시콜콜한 얘기를 주고받았는지를 국민들이 알아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파낭비요 시간낭비였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