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지 두달 된 아기 갈비뼈 골절...경찰 즉각 수사, 부모는 학대 부인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14일 생후 2개월 된 아기의 몸에 골절 등 학대 정황이 발견돼 부모를 상대로 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13일) 늦은 오후께 거주지 인근에 있는 병원에 의식을 잃은 2개월 된 아기 B군을 데리고 갔다.


아기의 상태가 중하다고 판단해 더 큰 병원으로 가보라는 의료진의 말에 A씨는 B군을 서울소재 3차 병원으로 데려갔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B군은 갈비뼈가 골절 됐으며 뇌출혈 증세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동학대로 의심 된다고 판단한 의료진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 부부를 불러 한차례 조사했다.


A씨 부부는 학대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막 접수해 수사하는 중이라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