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4억짜리 람보르기니 우라칸 4박 5일 타려고 '대여비 500만원' 태운 남성의 후기

4억짜리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자차보험 없이 4박 5일간 대여한 한 남성의 후기가 공개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남자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드림카로 꿈꾸는 차 람보르기니.


여기 약 4억 원인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자차보험 없이 4박 5일간 대여한 한 남성이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렌트해 타 본 남성의 생생한 후기가 공개됐다.


작성자 A씨는 "평생 꿈꾸지도 못할 찬데 큰 결심을 가지고 빌렸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가 4박 5일간 빌리며 든 비용은 총 500만 원 정도였다. 이는 자차보험이 포함되지 않은 비용이었다.


자차보험을 들지 않은 A씨는 최대한 조심해서 운전을 해야만 했다.


그는 "슈퍼카다 보니 차체가 낮고, 방지턱 넘을 때 리프팅 기능 쓰고 10키로 안팎으로 넘어가야 손상이 안 간다"며 "솔직히 걱정했는데 일반 자동차 주행하던 거랑 별다른 점을 못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풀악셀을 밟아야 제로백이 3초 걸린다는 걸 알았다"고 덧붙였다.


주로 서울 대교와 고속도로를 달린 A씨는 운전할 때마다 강렬하고 짜릿한 느낌을 받았다.


그는 "고속도로에서는 확실히 쾌감이 든다"며 람보르기니는 핸들 밑에 스트라다(일반주행)모드와 코르사모드(스포츠모드)가 있는데 이 두 가지 모드를 쓰며 달렸다고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람보르기니는 일반주행 모드와는 달리 스포츠 모드 때 뒤에서 내뿜는 배기음부터가 달랐다고 했다. 또 A씨는 핸들링 또한 가벼워 운전하기 편했다는 후기도 전했다.


그는 람보르기니가 기름을 많이 먹다 보니 하루에 기름값만 10만 원씩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평생 운전하면서 진짜 람보르기니 렌트하면서 탈 줄은 몰랐는데 한 번뿐인 인생, 타고나니 너무 후련하고 이젠 여한이 없다"고 했다. 또 "가격이 비싸긴 하지만 이런 추억 남겨 기분은 좋아지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지난해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한 슈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우루스는 전 세계 2796대 인도되며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다. 브랜드를 대표하는 V10과 V12 모델 라인업 역시 모두 높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우라칸은 동기간 총 1532대 판매됐으며, 아벤타도르는 총 524대가 판매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