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휴대폰 분실한 사이에 카카오페이에서 전재산이 다 빠져나갔습니다"

간편결제 카카오페이를 통해 수백만원을 잃은 부정 결제 피해자가 플랫폼 측의 미흡한 대응에 대해 불편함을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휴대폰을 분실한 사이 간편결제 플랫폼 카카오페이에 예치해둔 자금을 몽땅 잃어버린 이용자가 간편결제의 양면성을 알리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회초년생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카카오페이 보안 뚫림으로 전 재산 날려 경찰서 갔다 온 후기"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사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일 휴대폰을 분실했다. 곧바로 상황을 인지하고 휴대폰을 찾아 나섰지만 결국 찾지 못했고 이튿날 오전에서야 공기계에 유심(USIM) 칩을 꽂아 개통했다.


개통 후 살펴봤더니 지난 새벽동안 무려 7번의 카카오페이 충전과 24건의 이체내역을 확인했다. A씨 계좌에서 빠져나간 금액은 무려 580만원에 달했다.


인사이트A씨가 공개한 휴대전화 분실 당시 카카오페이 거래내역확인서 /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이체내역을 살펴본 결과 휴대폰 습득자가 본인 계좌로 30분 동안 약 577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총 24회로 나누어 이체한 것을 파악했다. 그는 습득자가 A씨의 카카오페이 결제 비밀번호를 임의 변경했거나 본인명의계좌를 신규 등록해 빠른 송금 서비스로 부정이체 했을 거라고 추측했다.


황급히 카카오페이 금융 고객센터로 연락을 취한 A씨는 거래 정지 후 수사기관에 신고부터 하라는 안내를 받았다. 안내에 따라 수사기관에 연락했더니 신고 접수를 위해서는 거래정지 해제 및 거래내역서 발급 등 카카오페이 측의 협조가 필요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카카오페이 측은 거래 정지 해제를 권유하지 않는다는 말만 반복하면서 피해 관련 안내는 일절 없었다고 A씨는 전했다. 이어 수사기관에 연락을 취하란 말만 반복하는 등 미흡한 대응에 대한 아쉬움을 호소했다.


똑같이 간편 결제 서비스를 이용 중인 타 회사 측에서는 피해 당시 이상감지 시스템 등 보안서비스를 작동시켜 약 190만원가량의 예치금 인출을 막았다는 부분에서 카카오페이와 차이가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이상감지 보안 시스템으로 피해 방지한 타 플랫폼 내역 /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우선 휴대폰을 분실한 것은 당연히 나의 잘못이지만 휴대폰을 분실했단 이유로 전 재산을 날리는 게 맞느냐에 대한 의문이 든다"며 "플랫폼 차원의 적절한 안내도 없고 전화연결까지 어려워 피해자인 상황에서 미치기 일보 직전이었다"고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간편결제 서비스가 확대된 만큼 이 같은 위험성이 있으니 평소 시스템 보안을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휴대폰을 분실한 경우 간편결제 서비스와 관련해 우선적으로 분실신고를 할 것을 경고하며 경각심을 일깨웠다.


이어진 후기에 따르면 며칠 뒤 A씨에게 연락을 취한 카카오페이 측은 새해에 접어들면서 업무가 바뀌어 미숙했던 부분이라며 인정하고 사과했다.


보상에 관해서는 A씨 사례가 '선보장제도'에 해당돼 서류제출 완료 시 일주일 내로 보상해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카카오페이의 선보상제도란 부정결제 피해 사례가 접수될 시 자체적으로 사고조사를 한 후 피해자에게 플랫폼 차원에서 먼저 보상을 하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