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엔딩+역대급 연출'로 인생작 평가 받으면서 끝난 '옷소매'

인사이트MBC '옷소매 붉은 끝동'


[뉴스1] 안태현 기자 = '옷소매 붉은 끝동'이 이준호와 이세영이 나눈 사랑의 순간을 영원으로 치환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 송연화) 16회, 17회(최종회)에서는 성덕임(이세영 분)을 먼저 떠나보내고 슬픔 속에 살던 이산(이준호 분)이 마지막 눈을 감던 순간, 다시 한 번 그녀와의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산의 끊임없는 구애 끝에 승은을 입게 된 성덕임. 이산은 성덕임의 무릎에 누워 행복한 순간들을 만끽했다.


잠깐 선잠에 들어 악몽을 꿨던 이산은 다시 자신의 곁에 있는 성덕임을 보며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행복의 순간은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이산과 의빈이 된 성덕임 사이에서 태어난 문효세자가 어린 나이에 홍역으로 세상을 떠나게 된 것.


인사이트MBC '옷소매 붉은 끝동'


이어 성덕임은 자신의 동무였던 손영희(이은샘 분)이 사통을 하다 임신을 해, 유산까지 했다는 소식을 전해듣게 됐다.


결국 손영희는 궁궐의 법도에 따라 참형을 면하지 못했고, 아끼던 자식과 친구까지 떠나보낸 성덕임은 빠르게 시들어갔다.


결국 성덕임은 쓰러진 이후, 건강을 회복하지 못했고 자신의 마지막 순간을 자각했다.


이에 그는 동무들인 김복연(이민지 분)과 배경희(하율리 분)를 급히 불렀지만, 그의 앞에 달려온 것은 이산이었다. 


이산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자신이 아닌 동무를 찾는 성덕임을 보며 "너는 나를 조금도 연모하지 않았느냐"라고 물으면서 슬퍼했다.


인사이트MBC '옷소매 붉은 끝동'


성덕임은 그런 이산에게 "아직도 모르겠습니까, 정녕 내키지 않았다면 무슨 수를 써도라도 멀리 달아났을 것입니다"라며 "결국 전하의 곁에 남기로 한 것이 제 선택이었음을 모르시옵니까"라고 말하며 눈을 감았다.


이산은 사랑했던 성덕임을 떠나보낸 후 힘든 나날을 지내오던 중, 임금으로서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 그녀를 마음에 묻고 잊기 위해 노력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이 흐른 뒤, 이산은 성덕임의 조카를 만나게 됐고 다시 한 번 성덕임에 대한 사랑을 마음 속에서 꺼내게 됐다.


하지만 이미 성덕임은 곁에 없었고, 이산은 성덕임의 유품을 보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렇게 건강이 악화돼 병상에 눕게 된 이산. 그는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서도 외롭게 눈을 감아야 했다.


그 순간, 이산은 젊은 시절 성덕임의 무릎에 누워 악몽을 꾸고 깨어났던 때로 돌아왔다.


인사이트MBC '옷소매 붉은 끝동'


그곳에서 이산은 이승으로 돌아가기 보다 저승에 남아 성덕임과 함께 하기를 선택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면서, 찰나 같았던 행복의 순간이 영원이 되는 애절하면서도 행복한 로맨스를 완성해냈다.


이처럼 '옷소매 붉은 끝동'은 역사 속의 이야기와 두 사람의 로맨스를 적절하게 어우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역사를 거스르지 않으면서도 두 사람의 행복한 로맨스를 완성해낸 엔딩은 '옷소매 붉은 끝동'의 끝맺음에 더욱 여운을 더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옷소매 붉은 끝동'의 후속으로는 오는 7일 오후 9시50분 '트레이서'가 방송된다.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으로 임시완, 고아성, 손현주, 박용우 등이 출연한다.


인사이트MBC '옷소매 붉은 끝동'


네이버 TV '옷소매 붉은 끝동'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