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대상이 잘못돼"...'스걸파' 클루씨, 방송서 눈물 사과했지만 시청자 반응은 싸늘

인사이트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라치카 팀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여론은 싸늘하다.


지난 30일 Mnet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치카&클루씨 파이널 미션 연습 DAY1'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라치카와 클루씨가 파이널 미션 연습에 앞서 한자리에 모여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담겼다.


라치카 가비는 "너희가 열심히 준비했던 걸 아니까 그걸 막아주고 싶었지만, 아닌 건 아닌 거라고 이야기해주고 싶었다. 우리가 도를 지나쳤고, 선을 넘었다. 너희는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알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클루씨 멤버들은 눈물을 보이기 시작했다. 라치카 리안 역시 "내가 너무 미안하다. 나는 사실 너네 연습 과정을 봤는데 제재를 (안 했다). 제재를 했으면 이런 사단까지 일어나지 않았을 것 같은데"라며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클루씨 기도윤은 "아마존보다 퍼포먼스로서 약하다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었는데 이겨서 저희에게 의심이 많이 들었던 것 같다.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 경쟁에만 치중했다"고 후회했다. 이어 "옳은 일이 아닌 걸 깨달았다. 스퀴드한테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반성했다.


김해린도 "저희가 뭔가 적절하지 않은 선택을 한 거 같아서 너무 죄송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제작진 또한 "댄스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이 즐길 수 있게 건강한 경쟁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제작진도 보다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는 자막을 달아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사과는 이미 돌아선 팬심을 잡긴 부족한 모양새다.


인사이트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일각에서는 "스퀴드한테 사과가 먼저다. 방송용으로 눈물 흘리는 것 같다", "공정한 경쟁을 가르쳐 줘야되는데 선생으로서 라치카도 잘못됐다"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28일 방송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에서는 K팝 안무 창작 미션이 주어졌다. 


이때 클루씨는 스퀴드에게 꽃게춤 등 우스꽝스러운 안무를 지정해 주고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비매너로 시청자의 분노를 샀다.


시청자들은 클루씨의 잘못을 바로잡아줄 수 있었지만 이를 방관한 라치카에게도 실망감을 내비쳤다.


인사이트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