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 시간 내주셔서 감사"...이세영, '옷소매' 시청자들 감동하게 만든 수상소감 (영상)

인사이트2021 MBC 연기대상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2021 MBC 연기대상' 미니시리즈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배우 이세영이 따뜻한 소감으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세영은 지난 30일 열린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이준호와 베스트 커플상을 받고 미니시리즈부문 최우수상까지 수상했다.


특히 이세영은 시청자와 작품의 교감에 의미를 부여하는 인상적인 소감을 남겨 드라마를 애청해 온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단상에 올라 잠시 숨을 고른 이세영은 감정에 북받쳐 꼭 하고 싶은 말을 못 할까봐 미리 적어 뒀다며 준비해온 수상소감을 차분히 읽어 내려갔다.


인사이트MBC


이세영은 "작품을 준비하고 제작하는 기간에 다른 배우분들 제작진분들 스탭 분들의 노고가 아쉬워지지 않도록 작품에서 제가 맡은 역할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될 수 있을까, 시청자 분들이 우리를 선택하시도록 잘 연기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 책임감 내지는 걱정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다른 중요한 일을 하실 수 있는 금요일과 토요일 소중한 저녁시간에, 그것도 두 달 넘게 시간을 내어주시고 작품 내 인물들의 희로애락을 함께해 주신 시청자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시청자 분들의 소중한 시간이 매우 귀한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그 시간이 아깝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감사하다"라고 짧지만 진정성 있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세영의 수상소감은 드라마를 끝까지 애청하고 있는 팬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2021 MBC 연기대상


팬들은 "수상소감 되게 찡했다", "옷소매 팬으로서 감동받았다", "이런 수상소감 처음 들어본다. 정말 사려깊은 사람"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이세영은 SBS '의사요한'으로 '2019년 SBS 연기대상' 우수상을 수상했을 때에도 "밥값 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한 바 있다. 이세영은 이런 한결 같은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연기를 선사해왔으며,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모든 잠재력을 보여줬다.


한편 MBC 연기대상에서 다관왕의 쾌거를 이룬 '옷소매 붉은 끝동' 16회와 최종회는 새해 첫 날인 1월 1일 오후 9시 30분에 연속 방송된다.


네이버 TV '2021 MBC 연기대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