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14 14℃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9 9℃ 대전
  • 15 15℃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9 19℃ 부산
  • 19 19℃ 제주

1년간 받은 '기초수급비' 아끼고 아껴 20만원 기부한 80대 노부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80대 부부가 자신보다 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써달라며 20만원을 기부했다.

인사이트금천구 제공


[인사이트] 조소현 기자 = "나보다 더 어려운 소외된 분들, 특히 장애인분들을 위해 써주세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80대 노부부가 생활비를 아끼며 어렵게 모은 20만 원을 소외 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29일 서울 금천구는 시흥 2동에 거주하는 박화성(80)씨 부부가 기초생활보장 수급비를 모은 성금을 전날 시흥 2동 주민센터에 20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박화성 씨(오른쪽)와 권태훈 시흥2동장 / 금천구 제공


부부가 전달한 20만 원은 부부가 매달 지원받는 생계비 44만 원 가운데 남는 생활비를 1년 동안 꼬박 모아 마련한 돈이다.


성금이 담긴 기부 봉투 겉면에는 "작은 정성이지만 소외된 분들, 특히 장애인분들을 위해 써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적혀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각장애가 있는 박씨는 "나보다 더 어렵게 생활하는 장애인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 성금을 모으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무 적은 금액이라 부끄럽지만 앞으로도 매년 전달하고 싶다"라는 희망을 밝혔다.


유성훈 구청장은 "직접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해 주신 박화성 어르신 부부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