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 하루 앞두고 '뇌출혈' 와 뇌사한 남성...6명에게 '새생명' 안기고 하늘나라로

인사이트윤성호(39)씨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인사이트] 조소현 기자 = 뇌출혈로 뇌사 상태에 빠진 30대 남성이 장기기증으로 환자 6명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2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윤성호(39)씨가 지난 21일 부산대 병원에서 폐, 간, 췌장, 양쪽 신장, 오른쪽 안구와 이 밖의 조직을 기증하고 숨졌다고 밝혔다.


기증원에 따르면 경남 거제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윤씨는 갑작스러운 두통으로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후 컨디션을 회복하는 듯 했지만 퇴원을 하루 앞두고 뇌출혈이 발생해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윤씨의 유가족은 의료진과 면담을 통해 누군가의 생명을 이어주면 아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에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기증원 측은 윤씨가 장기기증으로 6명을 살렸고, 조직 기증으로 100여 명의 사람에게 희망을 줬다고 전했다.


아버지 윤종규 씨는 "담배도 술도 하지 않았던 아들이기에 누구보다 건강한 장기를 선물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 어렵게 내린 결정인 만큼 받으시는 분들이 건강을 잘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그것이 우리에게는 큰 위안이 될 것이며 우리 아들의 삶은 충분히 가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버지 윤종규 씨는 20년 이상 시내버스 기사로 일하며 넉넉하지 못한 형편에 윤씨를 제대로 가르칠 여유가 없었지만, 잘 자란 아들이 늘 고마웠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신이 나에게 훌륭한 자식을 주셨는데 끝까지 지키지 못해 면목이 없다"며 아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