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 33℃ 서울
  • 28 28℃ 인천
  • 34 34℃ 춘천
  • 28 28℃ 강릉
  • 32 32℃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30 30℃ 전주
  • 32 32℃ 광주
  • 35 35℃ 대구
  • 31 31℃ 부산
  • 30 30℃ 제주

이니스프리, 다 쓴 화장품 '원하는 양'만 리필할 수 있는 '리필 스테이션' 오픈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가 '리필 스테이션'을 오픈해 환경보호에 동참한다.

인사이트강남에 오픈한 이니스프리 리필 스테이션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가 '리필 스테이션'을 오픈해 환경보호에 동참한다.


23일 아모레퍼시픽 브랜드 이니스프리는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에 다 사용한 제품 내용물을 리필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이니스프리가 선보인 '리필 스테이션'은 다 쓴 화장품을 '원하는 양'만 소분해 구매 가능한 친환경 스토어다.


따라서 소비자들은 이니스프리에서 구매한 제품을 다 사용한 후 남은 공병을 다시 활용해 내용물만 리필해서 쓸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이때 남은 공병을 재사용함으로써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하고, 용기 가격을 뺀 내용물만 살 수 있어 좀 더 저렴하게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이니스프리가 강남에 마련한 '리필 스테이션'은 오늘(23일)부터 숍인숍 형태로 만나볼 수 있다.


리필 스테이션을 방문한 고객은 미리 준비해온 재사용 용기에 내용물을 원하는 만큼 10g 단위로 소분 구매 가능하다.


현재 이니스프리 '리필 스테이션'에서는 프리미엄 라이프 스타일 라인 리스테이의 '카밍 샴푸'와 '컴포팅 바디 클렌저', '임브레이싱 핸드워시' 3종을 판매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해당 제품들은 오직 '리필 스테이션에서만 기존 제품가 대비 '40%'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된다.


따라서 고객들은 세척과 건조를 완료한 캡타입 재사용 화장품 용기를 가지고 '리필 스테이션'에 방문하면 살균 소독을 진행한 후, '리스테이 라인'의 내용물을 원하는 만큼 저울로 측정하여 직접 충전해 구매할 수 있다.


이때 해당 제품의 제조번호, 사용기한, 소분 일자를 라벨링하여 공병에 부착하는 과정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재사용 용기를 미처 챙기지 못한 고객들도 걱정할 필요없다.


'리필 스테이션'에서는 코코넛 껍질과 무기질을 30% 함유해 '레스 플라스틱'을 실현한 디스펜서 '리스테이 디스펜서'와 전용 펌프를 100명 한정 수량으로 정가 대비 50% 할인가에 판매 중이다.


뿐만 아니라 재활용 플라스틱(PCR) 용기를 '100명' 한정으로 '무료 증정'하며 재고 소진 시 행사는 자동 종료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한편 그간 이니스프리는 건강한 지구를 위해 공병 수거 등 지속 가능 활동에 앞장서왔다.


이번 리필 스테이션은 필환경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발맞춰 고객들에게 보다 친환경적인 소비 방식을 제안한 것으로 자연스럽게 레스 플라스틱 라이프에 동참할 수 있게 했다.


실제로 이니스프리의 리필 스테이션을 이용할 경우 1회 리스테이 공병 리필로 생수병 3개 분량 플라스틱 절약이 가능하다.